오감리뷰

구산역 맛집 탐방 후기, 속초붉은대게! (Korean Red Crab Restaurant in Seoul)

노이웨이 2017. 2. 25. 07:26
반응형
※본 리뷰는 한글과 영어 표기를 병행하고 있습니다.

※This is written in Korean and English both.





생일이 되면 왠지 평소와는 다르게 특별한 게 먹고 싶어지는 것이 사람 심리인가봅니다.
늘 가던 동네를 벗어나고 싶지만 너무 먼 곳은 싫다는 우리의 바램과 맞아 떨어진 곳은 바로 구산역 근처에 있는 '속초 붉은 대게'.

It's a review about a Korean Red crab restaurant named 'Sokcho Red Crab (Sokcho Bulgeun Daegae)' by native Korean. It's located at Goosan station at line number 6.




가게 앞에는 5~6대 정도의 차가 들어갈 수 있는 주차장이 있습니다.
구산역 1번 출구에서 도보로도 가까워 가기가 편리합니다.

- 가게 주소: 서울특별시 은평구 연서로 154


There is a parking lot can accept 5 to 6 cars. And it's also close from exit 1 of Goosan station.

- Address: 154, Yunseoro, Eunpyunggu, Seoul



 홍게의 모습. 가게 이름은 붉은 대게 이지만 종류를 명확히 따지면 홍게입니다.
가게 앞 수족관에 홍게가 가득했는데, 상당히 깨끗하게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You can directly meet lots of red crabs in front of the restaurant. The aquarium is being managed clearly.




가게에 들어서면 메인 메뉴가 눈에 확 들어옵니다.
붉은대게찜 3마리 (2인) 39,000원
붉은대게찜 5마리 (3인) 59,000원
붉은대게찜 7마리 (4~5인) 84,000원


You would see a big red menu on the wall.
The main menus are ...

Three steamed red crabs (for 2 persons) 39,000 won
Five steamed red crabs (for 3 persons) 59,000 won
Seven steamed red crabs (for 4~5 persons) 84,000 won





시선을 아래로 돌리니 주류 메뉴도 보입니다. 
몇년 새 술값이 많이 올랐죠?



There is also a menu of drinks (mainly alcohol drinks).
The price of drinks had been increased quite a lot within few years.






원목 테이블이 널찍널찍하게 놓여있습니다.
저희가 6시 반쯤 도착했는데 좀 일찍 온 편이었나봐요.
30분쯤 지나니 가게의 2/3 정도가 꽉 차더군요.


Lots of wooden tables are placed.
We arrived around 6:30 pm, and it's quite early on that day.
More people came after 30 mins.






좀 더 가게 내부의 모습을 넓게 담아보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원목 소재를 사용한 인테리어였어요.
한국인에게 친숙한 식당 인테리어이지요.



More wide shot to show their internal interior.
The place is covered by wooden style entirely which is familiar style to Korean.







카운터와 입구의 모습.
바로 앞에 주차 공간이 보이시지요? :)



The cashier and the entrance.
Also you can see a parking lot beyond the entrance.






저희는 3명이라 홍게찜 5마리를 주문했습니다!
자리에 앉아 주문을 하면 바로 나오는 반찬.
삶은 소라와 문어와 간장, 초장 ♡.♡
배고파서 사진 찍자마자 입속으로 쏙쏙쏙♡
질기지 않고 적당하니 딱 좋았어요.




We ordered five steamed red crabs because we were three people.
First side dishes will be delivered right after your order. These are steamed turban shells, steamed october and sauces for them.
I recommend the red one for first trial.
They are disappeared right after the picture was taken. xD






그리고 샐러드로 입가심을 해줍니다 /-/


Always I need vegetable salads for an appetizer!




또 다른 반찬인 가오리조림과 양파절임.
가오리조림은 좀 차가웠지만 무난했고,
양파절임은 개인적으로 안먹는 메뉴라 아예 안 먹어서 평가 불가.


Another dishes are stingray boiled in spicy sauce and pickled onions.
Stingray was a bit of cold but still good and I don't have any comment on the onions because I don't eat them.






그리고 인원수에 맞게 딱 나오는 대게튀김.
따뜻하게 튀겨져서 나왔어요.
우와~! 는 아니지만, 나름 맛나게 먹어줍니다.


And the fried red crab.
It was warm and good. Not wow, but good!






한 입 먹고 또 찰칵!
이런건 집에서 해먹기도 힘들고 이럴 때 많이 먹어놔야죠.


Another shot after a bite.
It's hard to cook at home so it's good time to have.





홍게를 끓인 홍게탕!
보글보글 끓으면서 나옵니다.
게가 들어간 탕은 항상 진리 ^-^!
맛이 없을수가 없어요 ;-)


A soup of red crab!
It's always delicious when the soup has a part of crab. ALWAYS GOOD.





드디어 메인 요리가 나왔어요!
정말 정갈하지 않나요?
5마리가 정확하게 정돈되어서 나옵니다.
다리갯수는 세어보지 못했지만, 모자라단 느낌은 없었습니다. ㅎㅎ


Finally the main dishes!
It is very clearly presented. The five crabs are divided well and looks really delicious.
I didn't count if the number of legs are correct or not, but no worry, you will be full.







홍게로 꽉찬 큰 접시가 생일상에 매우 잘 어울리네요 -ㅅ-♡
이 순간만큼은 모두들 사진찍기 바쁩니다.



A giant dish with the full of red crabs.
What else could be better for the birthday dinner?
Everybody is busy to take a picture this time. ;)







그 중 3개의 게딱지에는 김과 깨소금이 들어간 볶음밥이 수북하게 담겨서 나옵니다.
밥이 안들어간 게딱지 안의 내장 소스와 비벼서 먹으면 꾸르맛

이 집의 가장 좋은 점은 게가 아주 먹기 좋게 잘 손질되어 나온다는 것입니다.
집게발은 가운데가 반쯤 잘려있고, 길다란 다리살은 아래 부분을 위로 밀어올리면 통통한 게살이 쑤욱 올라옵니다!


Three of crab shells have fried rices with laver and ground sesame mixed with salt.
Please mix them with the sauce of entrails of other crab shell without rice. That would be great.

The best thing of this place is that all crabs are trimmed very well. You don't have to use a hammer to break the shells. It's already cut well and very easy to take the crab meat out.





마지막 코스로 주문한 홍게라면 입니다.
가격은 6,000원.
라면치고는 좀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라면 매니아인 전 절대 스킵할 수 없었어요.
라면은 신라면을 쓰는 것 같았고, 국물은 콩나물까지 들어가서 칼칼하게 맵고 라면으로는 맛있었어요.
근데 게맛은 별로 안나서... 입가심으로 좋지만 필수코스는 아닌 듯!


The last menu was a Korean Ramyun with red crabs!
I would say it's kind of spicy for you but good spicy taste. If you're not good at spicy one don't take it.
 I expected some taste of crabs from the noodle but there wasn't unfortunately.
  It's good to chase the crab taste.





 평소에는 즐겨먹지 못하던 게를 생일 기념해서 저렴한 가격에 배부르게 먹고 왔네요. 가끔씩 게가 땡기는데 너무 비싼 가격이 부담스러울 때 추천합니다.
어엄청 맛있다 라기보다 가성비 좋고 흡족스러운 집이에요 ;)
체인이라 다른 지점도 있으니 참고하세요!
(단, 체인점마다 딱지밥의 양에는 차이가 있다고... ^^;)




If you like seafoods and want to try Korean style, it is good place to experience with low price.
And you can find this restaurant at another place as they are chain stores. I don't say they are super awesome but it's good enough to enjoy the crabs with profitable price.
Hope you enjoy it with my review!
반응형